quick_menu_tit

건강정보

전화문의안내

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
있습니다.

  • 032-463-0052
  • Fax. 032-463-0053
  • 평일 오전  09:00 ~ 오후  18:30
  • 수요일 오전  09:00 ~ 오후  13:00
  • 토요일 오전  09:00 ~ 오후  14:00
  • 점심시간 오후  13:00 ~ 오후  14:00

처음방문하시는 분은 진료 마감전 1시간전까지 내원하셔야 진료가 가능합니다.

건강강좌

  • 건강정보
  • 건강강좌

‘이것’도 부작용일까?...스테로이드 연고 사용 시 주의할 점 [건강톡톡]
스테로이드는 피부질환을 치료할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약제이다. 그러나 한편으론 부작용이 많은 약제로도 잘 알려져 있다. 강력한 효과가 있는 만큼 부작용 위험도 큰 것. 하이닥 전문의와 함께 스테로이드 연고의 사용법과 대표적인 부작용에 대해 알아봤다.

스테로이드는 피부질환을 치료할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약제이다ㅣ출처: 클립아트코리아Q. 스테로이드 연고는 어떤 때 사용하나요?스테로이드 연고는 주로 염증, 가려움, 부기, 발진 등의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사용됩니다. 그러나 장기간 사용하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1주일 이상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.-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 (창원파티마병원)Q. 아주 소량씩 사용해도 1주일 이상 지속하면 안 되나요?아주 소량으로 조금씩 사용하더라도 1주일 이상 지속적인 사용은 권장되지 않습니다. 이는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것입니다. 스테로이드는 피부를 얇게 만들고, 각질이 쌓이게 할 수 있으므로 사용을 중단하고 피부가 회복되도록 기다리는 것이 좋습니다. 다 나은 후 다시 상처가 생기더라도 최소 몇 개월간의 틈을 주고 쉬어준 후 다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.-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 (창원파티마병원)Q. 보통 어떤 부작용이 나타나나요?스테로이드의 장기적인 사용은 여러 가지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데,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가려움증입니다. 스테로이드는 염증을 억제하고 면역 반응을 억제하기 위해 사용되지만, 오랜 기간 동안 사용하면 피부 상태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. 또한, 스테로이드의 지속적인 사용은 피부를 얇게 만들 수 있으며, 이로 인해 피부의 보호 기능이 약화될 수 있습니다.- 하이닥 피부과 상담의사 김융 원장 (센텀연의원)Q. 다른 부작용도 있나요?하얀 색소침착(피부가 좀 하얘지는 느낌)이나 입술 포진 등도 스테로이드 연고의 부작용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. 얼굴과 같이 민감한 부위에 스테로이드를 사용할 경우, 조금만 사용해도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.-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 (창원파티마병원)Q. 그럼 얼굴 아토피 증상에도 스테로이드 연고를 바르면 안 되나요?얼굴의 아토피에는 스테로이드 연고가 최악의 선택입니다. 얼굴 쪽은 피부가 매우 얇고 신경조직이 많으며, 실명 등의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.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상황에는 등급이 낮은 제품을 처방하기 때문에 뚜렷한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습니다. 따라서 얼굴에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대부분 연고보다는 경구제 또는 주사제를 처방합니다.- 하이닥 한방과 상담의사 이종우 원장 (고운결한의원)Q. 부작용이 나타나면, 어떻게 치료하나요?피부에 스테로이드 부작용이 나타난 경우, 부작용의 정도와 종류에 따라 다양한 대응 방법이 있습니다. 일반적으로 스테로이드 부작용은 사용을 중단하면 개선될 수 있습니다. 만약 스테로이드 부작용이 심하거나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, 피부과 전문의를 방문하여 상담하고 진단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. 피부과 의사는 피부 상태를 확인하고 적절한 치료를 제시해 줄 수 있으며, 스테로이드를 대체할 수 있는 다른 치료 방법을 제공할 수도 있습니다.-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 (창원파티마병원)*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.도움말 = 하이닥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(창원파티마병원 외과 전문의), 하이닥 상담의사 김융 원장(센텀연의원 피부과 전문의), 하이닥 상담의사 이종우 원장(고운결한의원 한의사)


이전글 : 낫지 않는 기침, 의외의 원인 숨어있을 수도 [황수경의 건강칼럼]
다음글 : 배탈 나기 쉬운 여름…‘장 건강’을 위한 생활 습관은?